지자체민원실 방문 외국인주민 위한 통역서비스 확대한다
지자체민원실 방문 외국인주민 위한 통역서비스 확대한다
  • 김종현 기자
  • 승인 2019.06.0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안부, 외국인주민 대상 민원편의 제공서비스 확산 추진
- 외국인주민 행정서비스의 다양화에 따른 지원책 마련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외국인주민이 민원실을 방문할 때, 민원신청 절차 등을 자국어로 정확하게 안내받을 수 있도록 외국인주민을 위한 통역서비스를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외국인주민 원활한 행정서비스를 위한 통역지원 마련
행정안전부, 외국인주민의 원활한 행정서비스를 위한 통역지원 마련

‘17년말 기준 외국인주민은 1,861천명(전체인구대비 3.6%)으로, 최근 3년간 평균 5.6% 증가하고 있고, 관련 민원수요도 급증하고 있어 외국인주민에 대한 민원편의서비스 제공의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를 위해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되고 있는 외국인주민 대상 민원서비스 운영 실태를 조사하였다.


외국인주민 대상 민원서비스 운영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외국인주민의 주요민원은 가족관계등록 관련 5종, 체류지 변경, 각종 제증명 발급(출입국사실증명서 등), 여권 발급 등이며 혼인, 출생, 이혼, 개명, 창설신고가 지자체별 국적별 분포 및 입국목적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

농어촌 지역은 국제결혼 등에 따른 가족관계등록 관련민원이 주종, (중소기업체 밀집지역) 외국인근로자 관련 체류지 변경 등 제증명 관련민원 수요가 많아, 외국인주민에 대한 민원업무 통역(동행‧전화)서비스를 전국 243개 지자체 중 49개 기관(20%)에서 제공하고 있으며 민원서식 번역본을 제공(54개 기관)하고, 일부지자체에서는 생활쓰레기 배출‧지방세 납부방법 등 생활정보안내(번역본)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행정안전부는 외국인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원편의서비스의 조기 확산을 위해, 우선 지자체에서 제공 중인 통역서비스 등 우수사례를 전파하고, 지자체별 실정에 적합한 서비스의 제공을 권고할 예정이다.

이번에 전파하는 민원편의서비스는 민원인 통역서비스 우수사례(3종), 민원서식 번역서비스, 생활법률‧지방세 납부안내 번역서비스 등이다. 또한, 하반기까지 「외국인주민 민원‧생활정보안내 표준안」을 마련하여 민원실을 방문하는 외국인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민원편의서비스 및 생활정보 제공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