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10개국 원두로 커피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바리스타'로 나서
'아세안 10개국 원두로 커피를'…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바리스타'로 나서
  • 김양혜 기자
  • 승인 2019.10.2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앞두고 커피 트럭 '카페 아세안' 전국 순회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30을 기념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청계광장 인근에서 열린 카페 아세안 커피 트럭 행사에 바리스타로 변신, 커피를 시민들에게 제공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월 25∼27일·부산)를 한 달 앞두고 홍보를 위해 커피 트럭 '카페 아세안'이 전국 방문 행사에 나선다고 외교부가 25일 밝혔다.

'카페 아세안'에서는 아세안 10개국 커피 원두를 한국의 바리스타가 조화롭게 섞어 만든 '아세안 커피'를 맛볼 수 있다. 원두를 재배하지 않는 싱가포르만 현지에서 인기 있는 커피가 활용됐다.

이날 오전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일 바리스타로 직접 나서 '아세안 커피'를 만들어 현장의 시민들에게 제공했다.

'카페 아세안'은 내달 27일까지 운영되며, 운영 장소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홈페이지(2019asean-roksummit.kr) 및 외교부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