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다문화학부모에 번역 가정통신문 배포
충북도교육청, 다문화학부모에 번역 가정통신문 배포
  • 조현정
  • 승인 2019.12.06 0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충북도교육청
사진=충북도교육청

갈수록 다문화가정이 늘어남에 따라 일선 학교에서 교사가 학생들에게 배부하는 가정통신문도 외국어로 번역된 것으로 배부될 예정이다.
충북도교육청은 4일 학교현장과 다문화가정 학부모 간의 원활한 소통을 지원하기 위해 유치원과 초·중학교에서 주로 사용되는 가정통신문을 6개의 언어로 번역하여 지원한다고 밝혔다. 언어는 베트남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몽골어, 캄보디아어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 번역돼 배부될 가정통신문은 학기초 학부모 상담주간 안내, 돌봄교실 신청, 체험학습 신청서 및 보고서 등 10여 종이다. 1학기에 이뤄지는 학교행사에 관련된 가정통신문이며 2학기용 가정통신문도 표준안을 선정해 2020년 상반기에 배부할 예정이다.
국제교육원 담당자는 “도교육청과의 협업으로 학교현장에서 주로 이용되는 표준 가정통신문을 선정했으며 대학 교수, 결혼이주여성으로 구성된 번역팀이 한 달 정도 번역작업을 했다”며 “향후 학교현장의 요구를 반영하여 추가로 번역된 가정통신문들을 제작 배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