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9개소로 확대… 예산 12억6천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9개소로 확대… 예산 12억6천
  • 김양혜 기자
  • 승인 2020.01.1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처음 설치, 올해 4개소 추가
대구 이주여성인권센터에서 열린 '대구 폭력피해 이주여성상담소' 개소식 (사진 연합뉴스) 

여성가족부는 폭력피해를 당한 이주여성을 돕기 위해 올해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를 전국 9개소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이주여성 상담소)는 이주여성에게 가정폭력, 성폭력, 부부갈등 등에 대해 한국어 및 출신국가 언어로 전문적인 상담 및 체류‧보호를 지원하고 의료·법률, 보호시설 연계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9년에 처음 5개소를 설치했다.

지난해 대구, 충북, 인천, 전남, 제주에 상담소가 들어섰고, 상담 지원 5332건, 피해자 지원 5348건을 수행했다. 

이주여성 상담소에서는 폭력피해로 인해 긴급보호가 필요한 피해자를 위해 긴급피난처도 운영하고 있으며, 피해자를 7일 이내 임시보호한 후 상담소 및 보호시설로 연계하는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더 나아가 여가부는 14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 신청을 받고 '폭력피해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이주여성 상담소 5개소를 추가로 선정할 예정이다. 총 9개소에 대한 예산 12억6600만원이 확보된 상태다.

이주여성 상담소 운영기관은 가정폭력 상담소로 △3년 이상 운영하고 △이주여성 상담 실적, 시설평가 결과 등이 우수하며 △이주여성 상담‧보호 관련 사업실적이 2년 이상 있는 비영리법인 또는 단체가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여가부는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전국 128개 가정폭력상담소에 상담원을 각 1명씩 순차적으로 추가 배치한다는 구상이다.

여가부는 종사자 증원과 더불어 가정폭력상담소의 상담서비스를 내실화하고, 취업, 직업교육이 필요한 가정폭력 피해자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자립지원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황윤정 여가부 권익증진국장은 "결혼이주여성이 우리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 행복하게 살아가도록 지원하기 위해서는 지역 내 시설 확충이 필요하므로, 지자체에서도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폭력피해이주여성상담소가 폭력으로 고통 받은 이주여성들의 어려움과 고민을 듣고 피해 여성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든든한 동반자가 되도록 상담 및 지원서비스 기반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