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다문화사회 정책방향 연구회 세미나 열려
인천시의회, 다문화사회 정책방향 연구회 세미나 열려
  • 김종현 기자
  • 승인 2020.02.04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다문화 사회의 통합과 관용성 제고
- 생활정착 서비스 제공, 결혼이민자 사회 및 경제적 참여 등을 위한 의견 수렴

인천광역시의회 ‘다문화 사회의 정책방향 연구회’는 지난달 31일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세미나실에서 다문화 사회의 통합과 관용성 제고를 위한 ‘다문화 사회의 정책 방향 연구회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번 세미나는 다문화 사회를 살아가는 인천의 시민에게 더 나은 삶과 인권을 향상시킬 수 있는 정책을 제시하기 위하여 마련된 자리이며, 다문화 사회의 정책 방향 연구회의 시작을 알리는 첫 번째 세미나로 진행되었다.

다문화 사회의 정책 방향 연구회의 대표의원인 김준식 기획행정위원회 의원, 김국환 문화복지위원회 의원, 김희철 산업경제위원회 의원, 이용선 문화복지위원회 의원, 전재운 문화복지위원회 의원이 연구회 소속 의원으로 참석했으며, 정인숙 가족다문화과장이 함께하였다. 또한, 시의회의원, 시민단체, 시민, 시 공무원 등이 참여하여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논의하는 장으로 진행하였다.

먼저 정인숙 가족다문화과장은 인천광역시에서 “다문화가족의 생활정착 서비스 제공, 결혼이민자 사회·경제적 참여 확대, 건강한 가족 기능 유지 및 다문화 수용성 제고, 외국인종합지원센터 프로그램 운영 등 2020년도 다문화 정책에 대해 보고를 진행하였다.

김준식 의원은 “현재 외국인이 인천에 11만명 이상 거주 중이며, 지리적 여건상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라며, “고려인, 탈북민, 조선족 등 새로운 터를 잡고 살아가는 우리의 주변 이웃과 친구들에게 조금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세미나를 시작으로 관련기관 인사 초빙 강연, 다문화 마을 방문, 토론회 등을 거쳐 다문화 가정 및 이주민을 위한 실질적인 연구단체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